(오늘장 마감) 주주환원정책 이슈 지속..2030선 반등
지수의 상승탄력 제한적 예상
입력 : 2015-11-02 17:22:12 수정 : 2015-11-02 17:22:12
 
코스피가 삼성그룹 주도의 주주환원정책에 5거래일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2일 코스피는 전거래일보다 0.28%, 5.77포인트 오른 2035.24에 마감했으며 코스피 우선주지수는 2.71% 올라 연고점을 경신했다.
 
증권전문가에 따르면 "모멘텀 부재로 지수의 상승탄력은 제한적일 것이지만 주주친화 정책으로 하방도 견고할 것"으로 전망했다 .종목슬림화에 대비하되 3분기 실적도 중요한 변수"라고 조언했다.
 
 
외국인은 1331억 순매수한 반면 기관과 개인은 2495억, 99억 매도했다. 프로그램은 1569억 매도 우위였다.
 
업종별로는 보험, 전기전자, 화학, 기계업종은 오른 반면 종이목재, 섬유의복, 의약품은 하락했다.
 
 
 
 
특히 삼성전자(005930)는 자사주 매입 후 소각 이슈에 이날도 0.8% 올라 10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7000억 규모 자사주 매입을 공시한 삼성생명(032830)도 4.59% 상승했으며 삼성화재(000810)도 자사주 매입 이슈가 이어지며 1.56%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0.53% 내렸다.
 
 
개인은 309억, 외국인은 89억 순매수했지만 기관은 404억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통신서비스, 방송서비스, 건설, 운송은 오른 반면 섬유의류, 디지털컨텐츠, 유통, 인터넷, 기술성장기업은 하락했다.
 
▶업계 최고 상품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토마토스탁론, 이용중인 증권사 그대로, 최저 연2.6%, 본인자금포함 최대4배
 
☎ 1644-8944
 
 
토마토 스탁론이란 ? ( 연계 신용대출 )
 
▶ 증권사 변경 없이/신규 계좌 개설 없이 기존 그대로 이용 가능
▶ 금리 최저 연2.6% (월 0.22%)
▶ 한 종목 100% 집중투자 가능
▶ 본인자금 포함 4배, 최고 3억원, 최장 5년(6개월 단위 연장)
▶ 연장수수료 및 중도상환수수료 無
▶ 보유종목 매도 없이 미수/신용 대환가능
▶ ETF(KODEX 레버리지, KODEX 인버스, KODEX 200)포함 1,500여개 종목 매매가능
▶ 위험관리시스템을 통한 안정적인 투자 관리
▶ 주식매입자금대출 / 주식담보대출 / 주식자금대출
 
★거래량 상위 50종목 ( 장마감 , 오후 15시 기준 )
솔고바이오(043100),세종텔레콤(036630),마니커(027740),좋은사람들(033340),미래산업(025560),일경산업개발(078940),신우(025620),KODEX 레버리지(122630),케이엘넷(039420),케이디씨(029480),보루네오(004740),KODEX 인버스(114800),퍼스텍(010820),기산텔레콤(035460),#KD건설,콤텍시스템(031820),쌍방울(102280),오리엔트바이오(002630),#썬코어,데코앤이(017680),현대에이치씨엔(126560),인테그레이티드에너지(023430),초록뱀(047820),모다정보통신(149940),베트남개발1(096300),아남전자(008700),에이티세미콘(089530),중국원양자원(900050),코다코(046070),하림(136480),SG세계물산(004060),신후(066430),젠트로(083660),뉴프라이드(900100),세우글로벌(013000),웨이포트(900130),엠제이비(074150),엔티피아(068150),뉴인텍(012340),제이씨케미칼(137950),캔들미디어(066410),에프티이앤이(065160),SK하이닉스(000660),현대아이비티(048410),지엔코(065060),네이처셀(007390),팜스토리(027710),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099830),티이씨앤코(008900),SGA(049470)
 
 
 
· 이 기사는 인포머셜입니다. 인포머셜(Informercial)은 인포메이션(Information)과 커머셜(Commercial)의 합성어로 스폰서가 제공하는 정보로 꾸며진 상업성 콘텐트입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인포머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