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성 망막병증 노인 환자 5년간 82% 급증
70대 이상 전체 진료인원의 32.1% 차지
"철저한 혈당조절과 조기발견이 중요"
입력 : 2015-11-01 15:48:32 수정 : 2015-11-01 15:48:32
70대 이상 당뇨병성 망막병증 환자가 최근 5년간 8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를 분석한 결과, 당뇨병성 망막병증 환자가 2010년 약 24만명에서 2014년 약 33만명으로 37.0%(약 9만명) 늘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지난해 기준으로 70대 이상 환자는 약 10만8000명으로 전체 진료인원의 32.1%를 차지했다. 또 70대 이상 환자의 5년간 증가율은 82.1%(5만명)에 달했다.
 
당뇨병성 망막병증은 당뇨병에 의해 장기간 고혈당에 노출된 망막이 손상을 입는 안과 합병증으로 시력 저하를 유발한다. 또 질환을 방치할 경우에는 실명에 이를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심평원은 원인 질환인 당뇨병을 예방하고, 당뇨병으로 진단받은 경우에는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질환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당뇨병 초기에 혈당조절이 잘 이뤄지면 망막병증의 발생을 지연시킬 수 있으며, 발생 후에도 혈당조절로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다.
 
김하경 심평원 전문심사위원은 “당뇨병성 망막병증의 증상을 단순한 노안으로 보는 경우가 있다”며 “조기발견이 중요한 만큼 당뇨병이 있는 노년층은 반드시 안전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70대 이상 당뇨병성 망막병증 환자가 최근 5년간 8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사진).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