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부안군 1인당 연간 의료비 214만원…전국 최고
국민보험공단, 지역별 의료 이용 통계연보 발간
10만명당 의사 수는 서울이 270명으로 가장 많아
입력 : 2015-10-26 15:49:36 수정 : 2015-10-26 17:17:31
지난해 1인당 연간진료비가 가장 높았던 지역은 전북 부안군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해 지역별 의료보장 인구의 자격·진료비 지급자료를 연계해 26일 발간한 ‘2014년 지역별 의료이용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의료보장(건강보험+의료급여) 적용인구는 5176만명이었으며, 의료보장 진료비는 60조6136억원이었다. 진료비는 전년 대비 7.7% 증가한 것으로,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1인당 연간진료비는 117만원이었다. 시·군·구별로는 전북 부안군이 213만7956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경남 의령군(210만6124원), 전남 고흥군(210만5070원)이 뒤를 이었다. 주로 노인층이 밀집한 농어촌지역에서 평균 진료비가 높았다. 진료비가 가장 낮았던 수원 영통구(82만1349원), 용인 수지구(91만196원), 서울 강남구(91만7091)와는 최대 2.6배의 격차를 보였다.
 
의료보장 인구 1000명당 주요 질환자 수는 고혈압 114.2명, 당뇨 50.5명, 치주질환 349.6명, 관절염 122.2명, 정신 및 행동장애 54.0명, 감염성질환 220.5명, 간질환 23.8명 등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의료보장 인구 1000명당 주요 질환자 수를 보면 고혈압은 강원(152.6명)에서, 당뇨는 전남(66.6명)에서, 치주질환은 광주(373.4명)에서, 관절염은 전남(187.9명)에서, 정신 및 행동장애는 전북(66.4명)에서, 감염성질환은 광주(255.4명)에서 가장 많았다.
 
관내 의료기관 입·내원일수는 제주가 1378만일 중 1283명(93.1%)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부산(92.4%), 대구(92.4%)가 뒤를 이었다. 반면 세종은 관내 의료기관 이용률이 50.7%에 불과했다. 요양기관 소재지를 기준으로 한 타지역 유입환자 진료비는 12조1289억원으로 전체 진료비의 20.0%를 차지했고, 입원진료비 중 유입환자 진료비는 27.4%를 점유했다.
 
이밖에 고혈압 및 당뇨 진료환자 중 투약일수 분포를 보면 180일 이상 급여(투약)환자 비율은 대구, 인천, 대구 등 도시지역에서 높은 수치를 보였다.
 
한편 지난해 의료보장 인구 10만명당 의사(일반의·인턴·레지던트·전문의 포함)수는 평균 180명으로 나타났다. 서울이 270명(평균의 1.5배)으로 가장 많았고, 광주 261명, 대전 215명 순이었다. 반면 세종은 79명(평균의 0.44배), 경북은 127명, 울산은 131명에 불과했다.
 
세종=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지난해 1인당 연간진료비가 가장 높았던 지역은 전북 부안군인 것으로 조사됐다(자료사진).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