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또' 하향…3.3→3.1%
"신흥국 경제 성장 둔화 심화될 것"
입력 : 2015-10-07 10:21:22 수정 : 2015-10-07 10:21:22
국제통화기금(IMF)이 3개월 만에 세계 경제 성장률을 다시 하향 조정했다. 
 
6일(현지시간) IMF는 올해 세계 경제전망치를 3.1%로 제시했다. 지난 7월에 0.2%포인트 내린데 이어서 석달만에 또 0.2%포인트를 낮춘 것이다. 내년 성장률 역시 0.2%포인트 내려간 3.6%로 전망했다. 
 
IMF는 미국과 유로존을 포함한 선진국들은 미약한 경기회복세를 이어가겠지만 신흥국은 경기 둔화가 심화될 것으로 보여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했다고 설명했다. 
 
IMF는 선진국 성장률은 2%로 지난번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내렸다. IMF는 미국 경제 성장률을 2.5%에서 2.6%로 올려잡았다. 저유가와 주택 시장 개선이 미국 경제 성장률을 높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유로존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5%로 지난 7월 발표와 같았고 일본은 0.6%로 3개월 전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 
 
신흥국 같은 경우에는 5년 연속 경제 성장이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됐다. 실제로 신흥국의 성장률은 4%로 제시돼 지난번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아졌다.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6.8%로 이전과 같았는데 이는 중국 정부의 목표치인 7%에 못 미치는 것이다. 
 
한국의 경제 성장률 역시 당초 3.1%에서 2.7%로 낮아졌다. 
 
IMF는 중국의 경기 침체 우려와 이에 따른 원자재 가격 하락이 글로벌 경기를 둔화시키고 있고 미국의 금리 인상 역시 신흥국가를 불안하게 하는 요소라고 전했다. 
 
실제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앞서 여러번 중국 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감을 나타낸 바 있다.
 
전날에는 세계은행(WB) 역시 동아시아 신흥국들의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국제 금융기구와 투자은행들의 세계 경제 전망치 하향이 이어지먼서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감이 확산되고 있다. 
 
 
우성문 기자 suw1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우성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