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동반자살 방지, 우울증 치료부터
입력 : 2015-10-06 06:00:00 수정 : 2015-10-06 06:00:00
소아정신과 전문의 김태훈 '사랑샘' 원장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자살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특히 언론보도를 보면 어린 자식들과 함께 목숨을 끊는 동반자살을 적지 않게 접하게 된다. 가족 동반 자살은 부모가 세상에서 아이를 더 이상 키울 수 없는 상황이 되었을 때 나타난다. 이런 끔찍한 상황은 부모의 우울증 증세가 심해져 발생할 수 있다.
 
우리나라 부모의 자식 사랑은 아주 유별나다. 6.25 전쟁 후 자원 하나 없이 잿더미 밖에 없는 우리나라가 눈부신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원동력은 ‘가난을 자식에게 물려줄 수 없다’는 부모들의 억척스러운 희생의 결과이다.
 
‘우리’라는 공동체 문화도 우리나라의 특징적인 문화다. 이는 식생활에서도 잘 나타난다. 동양의 다른 나라도 음식을 같이 나누어 먹지만 각자 그릇에 자신이 먹을 양을 미리 먼저 덜어 먹는다. 하지만 우리는 밥만 각자 그릇에 나누고 반찬은 공유하는 독특한 식문화를 가지고 있다.
 
이런 강한 유대 문화는 술자리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 심한 언쟁 뒤 술자리에서 화해를 하더라도 단순히 건배로 끝나지 않는다. 서로 먹던 잔을 주고받는 ‘잔 돌리기’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다.
 
이런 강한 유대의식은 환난 극복의 원동력으로도 작용하지만 자신과 남을 구분하는 경계를 넘어서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즉 서로 동등한 위치에 있을 경우 언쟁이나 싸움으로 번지더라도 어느 정도 타협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우위에 있는 쪽이 그렇지 못한 쪽의 권리를 빼앗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긴다.
 
여기에 우리나라의 전통적 가족 형태는 가부장적 성격이 매우 강하다. 집안 대소사에 대한 결정과 가족을 이끌어가는 데 가장 큰 힘과 책임을 동시에 갖는다. 가장 역할을 맡고 있는 부모가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 못하면 집안 사정은 자연히 나빠지고 나아가 큰 위기가 올 수 있다.
 
특히 부모가 스트레스를 받아 우울감과 불안감이 증폭되면 객관적이고 이성적 사고에 따른 합리적 판단을 하지 못하게 되면서 자신 위주의 편협한, 성숙하지 못한 사고를 하게 된다. ‘우리’라는 공동체 문화는 이런 상황에서 나쁜 작용을 하게 된다. 즉 ‘자녀들은 판단이 미숙한 미성년자이니 부모가 대신 판단’해야 한다면서 부모 자신과 자녀들을 동일시 생각하는 성향을 가지게 된다.
 
가정의 상황이 악화될수록 이런 성향은 보다 더 강해진다. 감정 제어가 힘들어지고 타인에 대한 불신이 더 높아지면서 분노 또한 더욱 강해진다. 이런 상황이 지속될수록 세상에 대한 적개심도 더 커지게 된다. 결국 부모들은 자신의 감정 조절에 실패하고 가정의 순기능은 매우 약화된다.
 
이런 상황에서 부모는 ‘나와 내가 만든 가정이 나로 인해 나빠졌으므로 나뿐만 아니라 내가 키운 가정이 세상에서 존재할 이유가 없어지고 결국 세상에서 없어져야 한다’는 생각이 들게 된다. 또 가정에 대한 집착이 강해지고 나 자신이 없는 가정을 생각할 수 없게 된다.
 
이 때 우리나라 공동체 문화 특징이 ‘나는 곧 우리’라는 의식이 가정으로 확대되어 나를 포함한 가정 자체가 더 이상 세상을 살아갈 수 없는 존재가 되기 때문에 동반자살로 이어진다. 동반자살을 막기 위해 우울증을 보다 더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