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추석 연휴 귀향 계획 있어"
"귀성 26일·귀경 28일 가장 몰려”
입력 : 2015-09-16 08:38:26 수정 : 2015-09-16 08:38:26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올 추석 연휴에 귀향할 계획이 있으며, 귀성은 추석 전날, 귀경은 추석 다음날 가장 많이 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044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귀향 계획 여부’를 조사한 결과, 63.4%가 ‘귀향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결혼 여부에 따라 살펴보면, ‘기혼’이 71.4%로 ‘미혼’(59.4%)보다 더 높았다.
 
그렇다면 귀성 예정일은 언제일까?
절반 이상(55.4%)이 추석 전날인 ‘26일’을 선택했다. 이어 연휴 시작 전인 ‘25일 이전’(26.3%), 추석 당일인 ‘27일’(16.2%) 등의 순이었다.
 
귀경 예정일은 추석 다음날인 ‘28일’이 35.2%로 가장 많았고, 추석인 ‘27일’(27.2%)과 대체휴무일인 ‘29일’(26.4%)이 뒤를 이었다.
 
교통편은 주로 ‘승용차’(64.7%)를 이용할 계획이었다. 이밖에 ‘고속버스’(17.1%), ‘기차’(8.2%), ‘지하철’(4.4%) 등이 있었다.
 
한편, 귀향 계획이 없는 직장인(382명)은 그 이유로 ‘그냥 편하게 쉬고 싶어서’(29.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연휴가 짧아서’(18.1%), ‘지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7.3%), ‘출근해야 해서’(11.5%), ‘교통대란이 걱정되어서’(10.5%), ‘여행 등 다른 계획이 있어서’(9.4%), ‘잔소리를 듣기 싫어서’(8.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은 고향에 내려가는 대신 ‘집에서 휴식’(58.1%, 복수응답), ‘여가 및 문화생활’(29.8%), ‘친구, 지인과 만남’(23.3%), ‘이직 준비’(17.3%), ‘여행’(13.1%) 등을 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