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크라우드펀딩 중앙기록관리기관에 선정
투자예탁금 관리 등 높은 평가…12월 말까지 인프라 구축
입력 : 2015-08-31 15:17:06 수정 : 2015-08-31 15:17:06
한국예탁결제원이 코스콤과의 경합 끝에 크라우드펀딩 중앙기록관리기관에 선정됐다.
 
금융위원회는 크라우드펀딩 중앙기록관기기관 선정위원회 논의를 거쳐 예탁원을 관리기관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중앙기록관리기관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필요한 핵심 인프라 중 하나로, 온라인 소액투자 중개업자 등 크라우드펀딩 업체로부터 증권의 발행한도, 투자한도, 발행인 및 투자자 정보 등을 제공받아 관리하고 금융당국의 감독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금융위는 중앙기록관리기관과 유관기관 간 전산시스템 등 인프라 구축을 조속히 완료하기 위해 올해 5월부터 금감원, 관련기관 및 전문가로 구성된 시행령 및 인프라 TF를 꾸려 중앙기록관리기관 업무 등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또한 이달초 업계와 학계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중앙기록관리기관 선정위원회’가 출범해 4차례 회의를 거쳐 선정기준을 구체적으로 마련했다.
 
크게 일반평가(95%)와 인프라 관련기관 선호도평가(5%)로 구분했고, 일반평가는 인적·물적요건, 시스템 구축능력, 시스템 운영능력 등 총 11개 세부평가항목으로 세분화했다.
 
최종후보로 예탁원과 코스콤 등 두 곳으로 압축된 가운데 예탁원은 투자자와 증권사, 거래소를 연결하는 업무 노하우와 투자 예탁금 관리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중앙기록관리기관 선정을 계기로 크라우드펀딩 제도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제도와 인프라를 조속히 구축하겠다”며 “크라우드펀딩이 벤처기업 등에 투자기회를 제공하는 창조경제의 토양으로 성장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크라우드펀딩 제도 도입에 맞춰 12월 말까지 인프라 관리기관 TF 운영 및 전산시스템 구축작업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