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에서 실시간으로 남극을…해수부 '남극기지 CCTV' 코너 개설
입력 : 2015-07-13 11:00:00 수정 : 2015-07-13 14:15:25
해양수산부는 남극 세종과학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 현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살펴볼 수 있는 '남극기지 CCTV' 코너를 홈페이지에 개설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개설한 '남극기지 CCTV' 코너는 남극 과학기지를 모니터링하고 있는 전체 CCTV(세종기지 16대, 장보고기지 44대) 중 기지를 가장 잘 조망할 수 있는 지점을 선정해 공개한 것이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유일한 쇄빙연구선인 아라온호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아라온호 둘러보기'도 함께 제공된다.
 
◇해양수산부는 남극 세종과학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를 살펴볼 수 있는 '남극기지 CCTV' 코너를 홈페이지에 개설했다. 사진은 남극과학기지 CCTV 화면. 사진/해양수산부
 
우리나라는 1988년 남극 킹조지섬에 세종과학기지를 준공한 이래, 지난해 2월에는 남극 대륙 기지인 장보고과학기지 건설을 완료하면서 2개 이상 남극 상주기지를 확보한 10번째 국가로 발돋움 했다.
 
특히, 올해 1월부터는 남극에 상주하는 극지과학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 내에 남극 과학기지 CCTV 영상 등을 국내에서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종합상황실을 운영 중에 있다.
 
김준석 해수부 해양산업정책관은 "남극은 일반 국민들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곳이니 만큼, 정부 3.0 구현을 위해 아직 다소 부족한 수준이나마 남극 과학기지를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것"이라며 "남극에서 연구 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우리 과학자들에 대한 국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