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빅맥 4100→4300원 '인상'
입력 : 2015-02-16 09:36:24 수정 : 2015-02-16 09:36:24
[뉴스토마토 정해훈기자] 롯데리아, 버거킹에 이어 맥도날드도 메뉴 가격을 인상한다.
 
맥도날드는 오는 23일부터 버거류를 포함한 일부 제품의 가격을 평균 1.89% 인상한다고 16일 밝혔다.
 
인상 품목은 버거류 10개, 아침 메뉴 5개, 디저트류 4개 등으로, 제품별로 100원에서 최대 300원 오른다.
 
이에 따라 대표 메뉴인 빅맥의 가격은 기존 4100원에서 4300원으로 200원 인상될 예정이다.
 
반면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는 기존 가격인 4300원을 유지하며, 불고기 버거 등 인기 메뉴를 2000원 이하의 가격에 판매하는 행복의 나라 메뉴도 가격이 변경되지 않는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은 원자재와 각종 제반 비용 상승 등 대외 변수에 의한 것으로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수준에서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롯데리아는 16일부터 전체 제품 중 버거류 14종과 디저트류 8종을 대상으로 100원에서 300원까지 인상하는 가격 조정을 단행했다.
 
앞서 버거킹은 지난해 12월20일 대표 메뉴인 와퍼를 기존 5000원에서 5400원, 와퍼주니어를 3600원에서 3900원으로 인상하는 등 일부 메뉴의 가격을 200원에서 400원씩 올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