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창동·상계 프로젝트 2017년 시작..10조 효과 기대"
입력 : 2015-02-04 13:43:25 수정 : 2015-02-04 13:43:25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창동 철도차량기지 부지를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개발하겠다고 4일 밝혔다.
 
일본을 순방중인 박 시장은 이날 철도부지를 재생한 사이타마현 신도심 현장을 시찰하고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프로젝트'를 3단계로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창동·상계 프로젝트'는 노원구, 도봉구의 철도차랑기지를 이전하고, 그 자리에 새로운 경제 중심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박 시장이 밝힌 계획에 따르면 2017년에 창업·지원시설을 먼저 세운다. 예정 부지는 창동역 환승주차장 부지(4만6217㎡) 절반이다. 이와 함께 문화체육시설 부지(6만1720㎡)에는 K-POP공연 등을 할 수 있는 아레나급(1만5000~2만석) 복합문화공연시설을 만들 계획이다. 공연장 건설 예산은 민간 투자를 유치할 방침이다.
 
2019년말 창동차량기지, 도봉면허시험장 이전이 완료되면 2단계 개발사업을 시작한다. 창동 차량기지(17만9578㎡) 부지에는 융합캠퍼스존, 첨단산업존, 인큐베이팅존, 지원시설존이 들어가는 글로벌비즈니스존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창동 차량기지 이전에만 4037억원을 투자한 핵심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도봉면허시험장(6만7420㎡)에는 차량기지와 통합개발을 추진해 중심업무 거점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마지막 3단계 사업으로 서울시는 남은 창동역 환승주차장 부지 절반에 KTX복합환승센터 기능을 만들 계획이다. 다만 KTX노선 연장과 실제 공사 시기 등이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 구역은 한시적으로 지역 이미지 향상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창동·상계 프로젝트'와 함께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중랑천 생태복원·공원화 사업 등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개발이 완료되면 일자리 8만개가 생기고 약 10조원의 경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KTX연장, 동부간선도로 지하와로 강남으로 가는 교통이 편리해지면 지역가치가 오르고, 잠실 일대에 조성되는 국제교류복합단지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박 시장은 "창동, 상계가 경기북부, 강남을 연결하는 광역거점으로서 서울 지역균형발전과 도시경쟁력 향상에 큰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창동·상계 프로젝트 개발 계획(자료=서울시)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