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개도국 항공종사자 초청교육 '시동'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이사국 파트 상향 기대
입력 : 2015-01-26 11:00:00 수정 : 2015-01-26 11:00:00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국토교통부는 '개도국 항공종사자 교육훈련 발전방안'을 마련해 올해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개도국 항공종사자 교육훈련은 우리나라의 항공외교 강화와 항공산업 수출 지원 등을 목적으로 지난 2001년부터 시행해오고 있으며, 교육 인원과 과정 확대를 통해 현재까지 112개국 1242명의 교육생을 배출했다.
 
그러나 특정분야(항행분야, 공항운영 등)와 실무자 위주 교육으로 편중된 교육운영으로 질적인 면에서의 성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우선, 국토부와 인천·한국공항공사 주도에서 벗어나 교육운영이 이뤄진다.
 
위성항법시스템 교육과정을 비롯한 특정과정은 연구기관 등 전문기관으로 위탁하고, 전문 학위 과정은 국토부와 대학간 협의를 통해 이르면 내년부터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 항행분야, 공항운영 등 특정분야에만 편중된 교육과정은 공항건설 등 항공정책·산업 전반으로 개편되고, 각 국가에서 의사결정권을 가진 중견·고위급 대상의 교육도 확대된다.
 
아울러 국가별 소수인원의 초청교육 일변도에서 벗어나 교육수요를 고려한 특정국가나 지역을 위한 단독초청·현지 파견교육의 맞춤형 교육이 운영된다.
 
국토부는 올해 공항건설 연계과정, 비행장검사 과정을 신설하고, 중견·고위급 대상의 교육비율을 12% 정도 확대할 방침이다. 아세안 지역 단독초청 교육과 아프리카 현지교육도 추진할 계획이다.
 
장영수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올해부터 개도국 항공종사자 교육훈련이 양적확대와 함께 질적으로도 개선돼 시행됨으로써, 우리나라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 파트 상향진출을 지원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항공운송 6위, 안전평가 1위인 우리나라 항공위상에 걸맞는 파트상향(Ⅲ→Ⅱ)이 필요하다는 게 국토부의 의견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3년 10월 국제민간항공기구 이사국 선거에서 역대 최다인 156표를 획득해 2위로 5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자료제공=국토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