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지자체별 가축전염병 대처능력 평가할 것"
입력 : 2015-01-20 17:49:18 수정 : 2015-01-20 17:49:18
[뉴스토마토 방글아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늦어도 오는 3월까지 국민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함께 지역단위 방역시스템을 평가해 합동대응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천일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이 최근 발생한 AI와 구제역 방역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News1
 
농식품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역별 가축전염병 방역시스템은 지자체장의 의지에 따라 편차가 크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지자체별 가축방역 조직, 인력, 예산 등 방역노력을 용역을 통해 객관적으로 평가해 이를 지자체 평가와 제재 등에 반영키로 했다.
 
이는 농식품부·국민안전처 합동 중앙점검반(47개반, 94명)이 지난 17일 오전 6시부터 36시간 동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 관련 지자체 방역체계와 이동중지 상황 등을 점검한 결과, 일부 지자체에서 상황실 미운영, 점검반 미구성 등 미흡한 대처가 적발됐기 때문이다.
 
이천일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용역결과가 나오면 1~2개월 내 안전처와 협의해 조치할 계획"이라며 "농식품부 차원에서는 시·구 단위 인센티브와 페널티를 적용하고, 안전처는 안전 관련 교부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방글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