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 20대 최초 발병↑..중장년층 절반 이상 차지
건보공단, 최근 5년간 진료비 지급자료 분석 공개
입력 : 2015-01-11 12:00:00 수정 : 2015-01-11 12:00:00
[뉴스토마토 문애경기자] 건선은 20대에 최초 발병률이 높고, 30~50대 중·장년층 환자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선이 장기간 지속되는 만성 피부질환으로 연령 증가와 함께 환자수도 늘어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11일 공개한 ‘2009~2013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 분석결과에 따르면 건선질환 진료인원은 2009년 15만5995명에서 2013년 16만3707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2% 증가했다.
 
2013년 기준으로 남성이 전체 진료인원의 57.7%(9만4478명)으로 여성보다 1.3배 더 많으며, 최근 5년간 진료인원의 연평균 증가율 또한 남성이 여성에 비해 2배 더 높았다.
 
월별 변화를 살펴보면 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5월에 가장 많고 9월 가장 적었다.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달이 4만825명으로 가장 적은 달(3만2721명)에 비해 1.2배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30대 이후 중·장년층이 전체 진료인원의 절반 이상으로 2009년 57.7%, 2013년에는 58.8%를 차지했으며, 대부분의 환자가 20세 이상 성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 추이를 보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전체 진료인원은 소폭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 최근 5년 사이 20대 이하는 감소한 반면, 30대 이후 대부분의 연령대에서는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고, 20대까지는 성별에 따른 증감률의 차이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60대의 경우 남성은 2009년에 비해 2013년 약 13% 감소한 반면 여성은 약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건선으로 인한 진료인원은 남성이 371명으로 여성보다 1.3배 더 많다. 이러한 성별의 차이는 40대 이후 나타나기 시작해 70대 이후 노년층에서 남성이 여성의 2배 이상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남준 건보공단 일산병원 피부과 교수는 "건선은 전 연령층에서 나타날 수 있지만 20대의 최초 발병률이 가장 높으며, 완치가 어렵고 증상의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장기간 지속되는 만성 피부질환이기 때문에 연령의 증가와 더불어 환자 수도 늘어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애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