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남성·40대 여성 알코올성 정신장애 多
남성 ‘사회경제적 소외감’·여성 ‘폐경과 호르몬 변화’ 영향
입력 : 2014-12-28 12:00:00 수정 : 2014-12-28 12:00:00
[뉴스토마토 문애경기자] 남성은 60대, 여성은 40대가 알코올성 정신장애를 많이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남성은 만성적 음주습관과 사회경제적 소외감, 40대 여성은 폐경과 함께 급격한 호르몬 변화 때문에 알코올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8일 공개한 ‘2008~2013년 알코올성 정신장애 건강보험 지급자료’ 분석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2008년 6만3821명에서 2013년 7만5925명으로 1만2104명 늘어 연평균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008년 5만1000명에서 2013년 6만1000명으로 연평균 3.6% 증가했고, 여성은 2008년 1만2400명에서 2013년 1만4487명으로 연평균 3.2% 늘어났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남성은 2008년 212명에서 2013년 244명으로, 여성은 2008년 52명에서 2013년 58명으로 증가했다.
 
2013년 기준으로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50대(294명) ▲60대(287명) ▲70대(218명)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남성은 ▲60대(537명) ▲50대(501명) ▲70대(457명) 순, 여성은 ▲40대(90명) ▲50대(87명) ▲30대(77명) 순이었다.
 
◇2013년 ‘알코올성 정신장애’ 인구 10만명당 성별 진료인원(자료제공=건보공단)
 
연령대별 증가율을 보면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연평균증가율이 30~40대 남성은 소폭 감소했고, 다른 계층은 증가했으며 특히 19세 이하에서 크게 늘었다.
 
진료형태별로는 2008년 입원환자는 2만7250명이었으나, 2013년에는 3만2503명으로 연평균 3.6% 증가했다. 외래환자는 2008년 4만6227명에서 2013년 5만4973명으로 연평균 3.5% 늘어났다.
 
알코올성 정신장애는 알코올 사용 장애와 알코올 유도성 정신장애로 분류된다. 알코올 사용 장애는 과도한 양의 알코올을 섭취해 내성이나 의존이 생기는 것을 말하고, 알코올 유도성 정신장애는 만성적 음주로 인해 인지기능이나 기분, 수면, 정신병적 증상 등이 생기는 것을 의미한다.
 
이선구 건보공단 일산병원 알코올치료센터 교수는 “알코올 유도성 정신장애는 수십 년 음주해 온 노년층이 젊은층보다 더 많이 나타난다”며 “알코올 사용 장애의 경우도 사회경제적 활동이 적은 노년기이자 정신적 위기를 맞게 되는 60대가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또한 “여성은 40대에 폐경과 함께 급격한 호르몬 변화가 있고 중년기로 넘어가면서 여자로서의 역할 변화 등을 경험하게 되며, 이 과정에서 우울증과 같은 기분장애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며 “이 때 일종의 자가치료로 알코올을 섭취하는 경우가 많아 알코올 정신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애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