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여성 2명 중 1명, 등통증 시달려
건보공단, 진료비 분석결과 공개.. 환자 45% 한의원 진료
입력 : 2014-12-14 12:00:00 수정 : 2014-12-15 14:24:41
[뉴스토마토 문애경기자] 우리나라 70대 여성 2명 중 1명이 등통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14일 공개한 '2010~2013년 등통증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 분석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2010년 700만명에서 2013년 760만명으로 연평균 2.8% 증가했다.
 
등통증은 의원과 한의원에서 가장 많이 진료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3년을 기준으로 등통증 진료를 위해 1차 의료기관인 한의원과 의원을 방문한 인원은 각각 45%, 42%로 의료기관 종별 전체 이용인원의 87%를 차지했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방문한 환자들이 주로 이용한 진료과목은 정형외과(296만명)와 한방내과(216명)였다.
 
(자료제공=국민건강보험공단)
 
2013년 기준 진료인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50대 ▲40대 ▲60대 순으로 나타났다.
 
50대 여성이 100만명으로 전체 성별?연령대별 인원 중 가장 많았으며, 60대와 70대가 뒤를 이어 고령층의 진료이용이 높았다. 특히 70대 여성은 남성의 2배 많았다.
 
연령대별 인구수를 보정한 후 1000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70대까지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이 증가했다.
 
특히 70대 여성은 2명 중 1명 이상이 진료를 받아 전체 연령대별 적용인구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홍지성 건보공단 일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등통증은 비교적 후유증 없이 치료되는 질환이지만 치료를 소홀히 하거나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근육의 만성 통증이 될 수 있다"며 "지속적인 관절 운동 장애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홍 교수는 또 "추간판탈출증과 같은 기질적인 병변으로 진행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통증과 함께 통증이 전신으로 확산됨으로써 수면장애, 피로, 주위에 대한 짜증이 나타나고 심하면 전신쇠약, 의욕감퇴, 우울증까지도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애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