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전력수급 전년보다 안정적..'문 열고 난방영업'은 규제
입력 : 2014-12-18 15:33:37 수정 : 2014-12-18 15:33:37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올겨울 유난히 추운 한파가 몰아치며 겨울철 난방전력이 예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는 겨울철 최대 전력수요를 8150만㎾로 전망했다.
 
예년보다는 전력수요가 높지만 전력공급이 안정적이어서 별도의 절전대책은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문 열고 난방영업' 금지 등 에너지낭비에 대해서는 단속할 방침이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열린 제61회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올겨울 최대 전력수요를 8150만㎾로 전망했다.
 
이는 올겨울 날씨가 지난해보다는 추워 평균 기온이 다소 낮다는 점, 겨울에는 여름보다 전력수요가 오른다는 점에서 지난 겨울 최대 전력수요량보다 420만㎾ 증가한 수준이다.
 
대신 산업부는 원자력발전소가 이상 없이 가동 중이고 신규 발전소 가동과 복합 화력발전소 출력 증가 등으로 올겨울 최대 전력공급량은 9022만㎾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예비전력은 약 870만㎾로 이상한파와 대형 발전기 가동 정지 등에 대비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산업부는 또 급작스러운 전력공백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주간예고와 전압 하향조정, 긴급절전 등으로 총 480만㎾의 전력을 확보하는 비상단계별 대책도 완비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민간 자가 상용발전기 최대 가동, 주간예고, 전압 하향조정, 공공기관 보유 비상발전기 가동 등으로 300만㎾를 확보할 계획"이라며 "석탄 화력발전기 극대출력 운전, 긴급절전 수요감축 등으로도 180만㎾를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올겨울 비교적 여유로운 전력수급이 예상됨에 따라 난방온도 자율준수 권고 등 완화된 절전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며, 공공부문은 실내 난방온도를 18℃ 이하로 유지하고 비전기식 난방설비가 60% 이상인 기관은 20℃ 이하를 권장했다.
 
다만 대표적인 에너지낭비 사례인 문 열고 난방영업에 대해서는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물리는 등 지속적인 규제를 펼치기로 했다.
 
◇전력거래소 상황실(사진=뉴스토마토)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