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수술 잘하는 병원은?..빅5 등 80곳 1등급
심평원, 적정성 평가결과 공개
입력 : 2014-12-15 14:59:24 수정 : 2014-12-15 14:59:36
[뉴스토마토 문애경기자]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빅5 병원을 포함한 전국 80개 병원이 유방암 수술 1등급 의료기관인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은 지난 2013년 1월부터 12월까지 만 18세 이상 여성에게 유방암 수술을 실시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2차 유방암 적정성 평가결과를 9일 공개했다.
 
유방암 평가는 185개 기관의 7710건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종합점수는 96.87점이었다. 병원은 90.62점으로 전년에 비해 14.23점 높아졌고, 의원은 84.95점으로 전년에 비해 6.87점 높아졌다.
 
평가는 구조부문을 비롯한 진료과정과 결과를 평가하는 총 20개 지표 중 지표 3개를 제외한 총 17개를 종합화해 그 결과를 산출했다.
 
평가영역별 결과를 보면, 먼저 치료대응력을 보는 전문인력 구성률(외과, 혈액종양내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전문의 구성여부)은 전체 평균 68.5%로 나타나다.
 
상급종합은 99.4%로 전문인력 구성률이 높은 반면, 병·의원은 각각 27.8%, 27.5%로 외과 전문의만 100% 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정지표는 4개 영역(진단적 평가 및 기록 충실률, 수술, 전신보조요법, 방사선치료) 대부분 90% 이상의 높은 충족률을 보였다.
 
특히 병원은 진단적 평가 및 기록 충실률, 전신보조요법 영역에서 높은 향상률을 보였다.
 
병원은 유방암 가족력 확인비율, 전신상태 평가기록비율, 보조치료 동의서 비율, 표적치료 시행률이 전년에 비해 35.2%p~38.2%p 큰 폭으로 향상됐다. 의원도 보조치료 동의서 비율은 전년에 비해 무려 78.4%p 향상됐다.
 
수술 영역(감시림프절 생검 또는 액와림프절 절제술 시행률, 최종절제연이 침윤성 유방암 음성비율)은 전체 평균 99.5%~99.8%로 지표충족률이 높았고, 모든 종별에서 변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방사선 치료 영역(방사선 치료 시작시기, 유방전절제술 후 방사선 치료 시행률)에서는 상급종합과 종합병원은 전체 90% 이상의 높은 충족률을 보인 반면, 병원은 지표 충족률이 매우 낮아 종별 간 변이가 크게 나타났다.
 
지역별 유방암 적정성 평가등급 현황
 
평가결과는 5개 등급으로 구분해 공개하고, 평가대상 185개 기관 중 98개 기관(53.0%)이 평가등급 산출대상이 됐다.
 
이중 1등급은 80개 기관(81.6%)으로 전년 대비 8개 기관이 늘어났으며, 전국 각 지역에 고른 분포를 보였다.
 
최상위 등급인 1등급 병원은 서울대병원, 가톨릭대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등 ‘빅5’ 병원을 비롯해 건국대병원, 경희대병원, 국립중앙의료원, 국립암센터병원, 아주대병원, 가천대길병원 등 80곳이 차지했다. 반면 2등급을 받은 병원은 가톨릭대성바오로병원, 차병원, 안양샘병원, 부산 세계로병원 등 6곳이다. 반면 최하위 등급인 5등급을 받은 병원도 2곳이 있었다.
 
심평원은 “앞으로 유방암을 진료하는 요양기관 간 변이를 더욱 줄이고, 향상된 의료의 질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요구된다”고 전했다.
 
한편 심평원은 이번 평가결과를 국민들이 의료기관 선택에 참고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www.hira.or.kr)에 공개하고, 내년 1월 요양기관 대상으로 평가결과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애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