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미 엘살바도르 남동부 해안서 7.4 지진.."쓰나미 위험 有"
입력 : 2014-10-14 14:29:26 수정 : 2014-10-14 14:29:26
[뉴스토마토 조윤경기자] 중미 엘살바도르 남동부 해안에서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현지시각 오후 9시51분께 엘살바도르의 우술루탄주로부터 남동쪽으로 106km 떨어진 바다에서 규모 7.4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9km로 추정됐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이번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전했다. 쓰나미 발생 가능 지역에는 진원으로부터 300km 내에 있는 니카라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해안이 모두 포함된다.
 
지진의 진동은 중미 전역에서 감지될 정도로 강력했지만 아직 보고된 인명 혹은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미 엘살바도르 남동부 지진 발생 지점(자료=USGS)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윤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