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세종시 이주희망 맞벌이·부부공무원 인사교류 추진
입력 : 2014-09-22 12:00:00 수정 : 2014-09-22 12:00:00
[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따로 떨어져 사는 기획재정부 주말부부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앞장섰다.
 
2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최경환 부총리는 지난달 국립세종도서관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업무효율화 토론회에서 세종시 및 인근지역으로 이주해서 가족끼리 같이 살고 싶어하는 맞벌이·부부 공무원의 사연을 듣고 인사교류를 추진한 것.
 
토론회 당시 기재부 직원들은 현재 직장이 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 불가피하게 주말부부를 해야하기 때문에 육아문제 등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또 장기적인 주말부부 생활로 인해 정상적인 가정생활이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경제적 어려움도 가중되는 고충도 호소했다.
 
이에 따라 기재부는 토론회 직후 세종시 및 인근지역으로 이주를 희망하는 4급 이하 직원의 배우자에 대한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수요조사 결과, 총 18명이 세종시 및 인근지역으로의 배우자 전입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재부는 향후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배우자의 세종시 및 인근지역 동반이주를 통한 주말부부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세종시 이주 공무원의 조기정착 및 생활안정 지원, 가정친화적인 근무요건 조성을 앞장서는 차원에서 해당기관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또 이번 인사교류를 성과에 따라 추후 그 대상을 민간기업에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