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제조업혁신 3.0'..2020년까지 1만개 공장 스마트化
입력 : 2014-06-26 14:00:00 수정 : 2014-06-26 14:00:00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정부와 산업계가 창조경제 구현을 위해 제조업 혁신을 추진하기로 하고 공동 전략을 내놨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5단체장과 간담회를 열고, '창조경제 구현을 위한 제조업혁신 3.0 전략'을 수립·발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지난주 박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성과를 업계와 공유하고 제조업혁신을 통한 산업혁신을 추진하기 위한 자리로, 정부와 업계는 선진국의 제조업 육성과 국내 고비용 생산구조·제조업 생산기반 축소·원화절상, 기후변화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공동 대응하자고 입을 모았다.
 
이에 정부와 업계는 제조업혁신 3.0을 통해 제조업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힘을 합치기로 하고 ▲IT·SW 기반 공정혁신 ▲융합 성장동력 창출 ▲소재·부품 주도권 확보 ▲제조업의 소프트파워 강화 ▲수요 맞춤형 인력·입지 공급 ▲동북아시아 연구개발(R&D) 허브 도약 등 6대 세부과제를 제시했다.
 
◇제조업혁신 3.0 전략 개요(자료=산업통상자원부)
 
우선 IT와 SW 융복합을 통한 생산공정 혁신과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생산 전 과정을 지능화·최적화하는 1만개 공장을 스마트화가 2020년까지 추진된다.
 
정부는 공장의 스마트화가 달성되면 생산과정에서 불필요한 낭비가 사라지고 중소기업의 생산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부는 "경제단체와 대·중소기업 관계자로 구성된 스마트공장 추진단을 구성하고 1조원 규모의 재원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올해 10월 중으로 관계부처 합동 스마트공장 보급계획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무인 항공기와 자율주행 자동차와 같이 기존 법·제도에서는 허용되기 어려웠던 파괴적 혁신제품을 실증·시범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로 하고 일정 지역을 '실증 시범특구'로 지정해 시범사업을 진행하도록 관계 법령을 개정할 방침이다.
 
2019년까지 세계 일류 수준의 10대 핵심소재를 개발하는 한편, 한-중 자유무역협정을 활용한 글로벌 소재·부품기업의 국내 유치와 인수합병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취약분야인 엔지니어링과 디자인, 임베디드SW 등을 '제2의 소재·부품'으로 집중 육성하는 동시에 범유럽 공동 R&D네트워크인 '유레카'처럼 동북아 국가들의 공동 R&D 프로그램도 신설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7월 중 민·관 합동 제조업혁신 위원회를 구성해 세부 정책과제를 세울 것"이라며 "하반기에 6개 후속대책을 시리즈로 발표하고 전략을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