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국감)이춘석 "채동욱 다음은 윤석열 소문 파다했다"
입력 : 2013-10-21 13:11:06 수정 : 2013-10-21 14:24:53
[뉴스토마토 최현진기자] 청와대에서 검찰 내부 특수통 검사들을 불편하게 생각해 조직 개편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국감에서 이춘석(민주당)위원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물러난 후에 법조계 안팎에서 윤석열 전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장이 곧 옷을 벗을 것이라는 얘기가 파다했다”고 말했다.
 
윤 전 팀장은 국가정보원 정치개입 의혹 수사와 관련, 국정원 직원을 체포하고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상부 보고를 누락해 수사에 배제됐다.
 
이 의원은 이어 “소문이 사실이 된 것처럼, 팀장 찍어내기도 사실이 됐다”면서 “다음에는 특수통 간부검사라는 말이 나온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청와대 핵심인사에 따르면 김기춘 비서실장이 검찰의 특수통 검사 명단을 보고 받았고, 조직 전체를 개편한다는 소문이 있다”면서 “이것이 현실이 되면 검찰 선배로서 후배를 지켜주겠느냐”고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질의했다.
 
조 지검장은 이에 대해 “가정에 대한 답변은 곤란하다”고 즉답을 피했다.
 
조 지검장은 이에 대해 “수사가 정의롭게 이뤄지려면 법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치적 이해관계가 얽힌 사건이 들어오면 법치가 영향을 많이 받지만 이것을 지켜내는 것 또한 법치라고 생각”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현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