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프랜차이즈 자금관리 서비스 '빅넷 프랜차이즈' 출시
입력 : 2013-09-03 09:38:53 수정 : 2013-09-03 09:42:22
[뉴스토마토 송주연기자] 하나은행은 프랜차이즈 사업자를 위한 자금관리 서비스인 ‘빅넷(BiCNET) 프랜차이즈’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제공=하나은행)
 
‘빅넷 프랜차이즈’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온라인으로 주문한 내역을 본부가 실시간으로 확인해 상품을 출고할 수 있고 가맹점별 결제금액과 미수금을 자동으로 계산해 보여 주는 것이 특징이다.
 
가맹점은 점포의 판매관리 단말기(POS 단말기)나 PC에서 가맹본부에 상품을 주문하고 상품 출고 여부를 조회할 수 있다.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인터넷뱅킹 사이트에 별도로 접속할 필요 없이 가맹본부에 결제할 금액을 확인한 후 손쉽게 결제할 수 있다.
 
또 ‘빅넷 프랜차이즈’를 이용하는 가맹본부는 가맹점이 결제대금을 입금하는 계좌의 적요내용을 보고 가맹점 결제여부를 일일이 확인할 필요 없이 가맹점별 결제금액과 미결제금액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가맹점은 가맹본부 대금 결제 외에도 지로납부, 매출대금 입금내역 확인 등도 이용할 수 있다.
 
하나은행 e-금융사업부 관계자는 "현재 가맹본부가 가맹점의 결제내역 확인과 정산작업에 많은 시간을 소요하고 있어 프랜차이즈 사업자에게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주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