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리베이트 수수혐의' 유명 대학병원 수사 착수
입력 : 2013-05-06 01:08:37 수정 : 2013-05-06 01:11:39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검찰이 거액의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고발된 고대안암병원 등 국내 대형 대학병원 3곳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정부합동 의약품리베이트 전담수사반(반장 전형근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은 기부금 형식으로 리베이트를 받은 고대안암병원과 서울성모병원, 인제백병원 등 3곳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은 보건복지부가 이들 병원들을 리베이트 혐의로 고발하면서 제출한 증거자료를 토대로 조만간 복지부와 병원, 양측 관계자들을 불러 기부금의 성격과 규모, 전달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2일 이들 3곳 병원과 함께 세브란스병원, 건국대병원, 대구가톨릭대 병원, 원광대 병원 등을 리베이트 수수혐의로 대검찰청에 수사의뢰했으며 대검은 관할별로 사건을 각 지방검찰청에 배당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이들 병원들은 제약회사들이 의약품 도매상에 원가보다 싸게 약품을 제공하고 도매상들이 그 차액의 일부를 기부금 형태로 병원에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 규모가 10억원부터 많게는 3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병원들은 의약품 도매상들이 대부분 같은 재단 소속으로 있는 만큼 이들이 병원에 제공한 돈을 리베이트로 볼 수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