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새누리 대표단 회동에서 SO 이관 고수 강조
"SO, 주파수 정책 미래부 안가면 핵심 사업 어렵다"
입력 : 2013-03-15 20:35:33 수정 : 2013-03-15 20:37:46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여당 대표단과의 청와대 회담에서 미래창조과학부의 원안 고수를 강조했다.
 
청와대에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이한구 원내대표, 김기현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만난 박 대통령은 "SO, 주파수정책, 개인정보보호정책은 미래부가 관리하지 않으면 핵심적인 사업을 하기가 힘들다는 점에서 내 입장을 천명한다"고 말했다.
 
SO이관 문제는 민주당에 양보할 수 없다는 의지를 새누리당에 확인시켜 준 것이다.
 
이날 회담은 박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을 초청해 정부조직법 합의를 이끌어낼 목적으로 계획됐다.
 
하지만 민주당의 불참으로 여당 대표들만 이뤄졌다.
 
청와대는 “야당은 자신들의 뜻을 수용하지 못하면 참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며 야당이 회동을 거부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은 “회동을 했다가 결론이 나지 않으면 국민들의 실망감만 높아지기 때문에 오늘 중 여야간 협상을 타결한 후 내일 대통령과 여야대표단 회동을 하자고 의견을 냈다”며 “청와대가 민주당에 대한 여론을 악화시키기 위해 사실을 왜곡했다”고 받아쳤다.
 
또 민주당이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의 협상 능력을 마비시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언주 민주당 대변인은 “‘SO는 미래창조과학부에서 관리해야 함을 천명한다’는 발언에서 천명은 국회 협상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것과 같다”며 “박 대통령은 더 이상 국회 협상을 방해하지 말고, 국회 일은 국회가 할 수 있도록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