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올해 투자 16.6조, 채용 7500명 수준"
입력 : 2013-02-18 14:00:00 수정 : 2013-02-18 14:34:59
[뉴스토마토 김기성기자] SK그룹이 올해 투자와 채용 규모 등 경영계획 윤곽을 내놨다.
 
김창근 SK그룹 수펙스(SUPEX)추구협의회 신임 의장은 18일 출입기자단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지난해 15조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면서 "올해 대내외 불확실성이 더욱 커졌지만 지난해보다 10% 넘게 투자한다는 게 우리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특히 "연구개발(R&D)과 끊임없는 인재육성이 오늘날 SK를 만들었다"면서 "어려울 때 투자를 줄이면 경쟁대열에서 탈락할 수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SK그룹은 주력사업인 에너지화학(이노베이션)과 정보통신(텔레콤), 반도체(하이닉스) 등 이른바 3각편대에 투입되는 시설투자 외에도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R&D와 자원보국 실현을 위한 해외자원 개발에 투자를 집중할 계획이다.  
 
김 의장은 이어 올해 채용 규모 관련해 "지난해 수준인 7500명을 채용할 계획"이라며 "고졸 사원 채용에 있어서도 지난해 수준인 2400~2500명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대내외 환경이 어렵지만 투자를 오히려 적극적으로, 효율적으로 해 나가는 것이 우리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면서 "(투자는) 끊임없는 일자리 창출과도 궤를 같이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산업이 고도화되면서 '고용 없는 성장'이 큰 화두가 됐다"면서 투자와 고용에 대한 기업 본연의 역할은 물론 상생과 동반성장 등 직면한 난제 해결을 위한 SK그룹 차원의 의지를 분명히 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기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