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6.9 전당대회에서 이미 도입한 것"
"당시에 기호 8번 문용식 후보 제안 수용한 것"
입력 : 2012-08-27 09:57:19 수정 : 2012-08-27 09:58:42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경선기획단장을 맡았던 추미애 민주통합당 최고위원은 27일 모바일투표 룰의 전쟁과 관련하여 "지난 6.9 전당대회에서 이미 도입이 된 것"이라며 "끝까지 다 듣고 끊을 때만 투표가 완성되고, 그 전에 끊으면 무효로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봐서 이번에도 그렇게 한 것"이라고 밝혔다.
 
추미애 민주통합당 최고위원
추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6.9 전대 마지막 후보가 문용식 후보"였다며 "뒷 번호를 끝까지 듣지 않고 모바일투표를 도중에 끊으면 혹시라도 자기에게 표를 줄 유권자를 놓치는 것이 아니냐. 그런 경우 투표가 완성이 안 된 것으로 하는 것이 맞다고 해서 이미 도입했었다"고 말했다.
 
추 최고위원은 "가장 주안점을 둔 것이 공정성"이라며 "네 명의 후보 이름을 다 듣지 않고 선호하는 후보가 나타나면 먼저 누르고 전화를 끊으면 투표가 미완성이 됐다. 기권처리가 된 것이 시비의 단초가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아시다시피 경선기획단에서 토론을 해서 최고위에 올렸고, 최고위가 당무위를 소집해서 의견을 듣고 확정된 것"이라며 "그 이후에 (대선) 후보들의 기호가 정해진 것이다. 어느 특정 후보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하게 하지 않는 것이 공정성"이라고 항변했다.
 
그는 이어 "다만 룰이라는 것이 지고지선은 아닌 것"이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뛰고 있는 후보들의 입장을 반영해달라고 하면 얼마든지 탄력적으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로 수습책을 찾고 있다"며 "민주당을 바라보는 국민의 눈이 많지 않느냐. 후보들께서도 서운하시고 불편하신 점 있으시겠지만 오해를 푸시고 경선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정권교체를 할 수 있도록 깨끗하게 참여해달라는 말씀을 올린다"고 당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