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구직자 희망연봉 평균은 2756만원”
입력 : 2012-07-30 08:24:18 수정 : 2012-07-30 08:25:31
[뉴스토마토 홍은성기자] 신입 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연봉수준은 평균 2756만원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에이치알(143240)의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신입 구직자 1062명을 대상으로 ‘희망연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희망연봉을 목표하는 기업의 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을 목표로 하는 구직자가 평균 311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외국계기업’(2947만원), ‘공기업’(2717만원), ‘중견기업’(2609만원), ‘중소기업’(2339만원) 순으로,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평균 770만원 더 많았다.
 
하반기 취업목표로 삼은 기업은 ‘대기업’이 29.4%로 1위를 차지했고, ‘중견기업’이 28.2%로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은 ‘공기업’(17.5%), ‘중소기업’(17%), ‘외국계기업’(8%) 순이었다.
 
학력에 따라서는 대학원 이상의 경우 ‘대기업’(36.9%)을, 전문대와 4년제 대학 재학생과 졸업생은 ‘중견기업’(각각 30.1%, 31.3%)을, 고등학교 졸업생은 ‘중소기업’(35.3%)을 최우선 목표기업으로 삼고 있었다.
 
목표기업의 형태에 따라 선택 이유도 달랐다. 대기업을 목표로 하는 구직자는 ‘연봉 수준이 높아서’(59.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은 반면 중견기업, 공기업, 외국계기업은 ‘복리후생이 좋을 것 같아서’(각각 36.1%, 65.6%, 55.3%)를, 중소기업은 ‘합격 가능성이 높아서’(35.6%)를 1순위로 선택해 차이를 보였다.
 
취업하고 싶은 지역은 ‘서울’이 46.1%로 단연 높았다. 계속해서 ‘인천•경기’(18.2%), ‘부산•울산•경남’(12.1%), ‘대전•충남•충북’(9.2%), ‘대구•경북’(7.6%) 등을 꼽았다.
 
취업하고 싶은 업종 1위는 ‘정보통신•IT’(13.7%)였다. 다음으로 ‘유통•무역’(10.7%), ‘전기•전자’(9.4%), ‘제조’(7.2%), ‘금융•보험’(5.8%), ‘기계•철강’(5.6%) 등의 순이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홍은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