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지몰린 이석기·김재연, 박지원에 화풀이?
李 "새누리 색깔공세에 박지원 굴복", 金 "6.29 야합 즉각 거두라"
입력 : 2012-06-29 14:01:09 수정 : 2012-06-29 14:01:47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여야가 19대 국회 개원 합의문에 이석기·김재연 통합진보당 의원 자격심사안을 담은 것에 대한 당사자들의 반발이 거세다.
 
이석기 의원은 29일 의원회관에서 방송기자단과 인터뷰를 갖고 "곤혹스럽다"며 "여의도 정치가 그런 것인가에 대해서 생각이 들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다른 당 의원에 대해서 자격 심사를 하는 것이 맞는가 생각이 든다"며 "본질에는 새누리당의 색깔공세에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께서 굴복하신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박 원내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도리어 당직선거 중단사태를 거론하며 "김인성씨는 우리나라 IT 업계 최고의 전문가"라며 "가능하면 이 분의 입장을 좀 귀담아 듣는 게 좋지 않겠나 생각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재연 의원은 이 의원보다 박지원 원내대표를 더욱 강력히 규탄했다. 김 의원은 "박 원내대표는 6.29 야합을 거두어야 한다"며 "새누리당이야 그렇다고 치고, 이에 동조한 박 원내대표께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두 의원의 사퇴를 둘러싸고 당내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것에 대해 "이러한 시간은 당을 바로세우는 과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런데 이런 당내과정에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간섭하고 있다"며 "온당한 처사가 아니다. 의원직을 수행하건 그렇지 않건 모두 우리 당이 결정할 일이다. 우리의 문제에 무슨 권한으로 양당이 간섭하겠다는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이어 "혁신비대위는 당내 선거에 논란이 많으니 청년의원도 정치적으로 판단을 하라고 강권하고 있다. 저는 진실을 덮어두고 정치적 선택을 강요하는 혁신비대위의 태도에 동의할 수 없다"며 " 박 원내대표는 뉴라이트 김영환을 살리고 진보진영의 국회의원을 죽이는 '6.29 야합'을 즉시 거두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