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 이석기·김재연 퇴출에 "모든 노력 다하고 있다"
여야 개원 합의문, 두 의원 자격심사안 포함에 '유감'
입력 : 2012-06-29 13:09:26 수정 : 2012-06-29 13:10:04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통합진보당은 29일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19대 국회 개원 합의문에 이석기·김재연 의원 자격심사안을 발의키로 한 것에 대해 "당 스스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이정미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혁신비대위는 두 의원과 사퇴하지 않는 비례대표 후보 문제에 대한 당내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혁신비대위는 당 내부에서 해결할 문제를 국회에까지 끌고 들어가는 것에 대해 일관되게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해 왔다"며 "정작 통합진보당의 문제를 우리의 입장과 무관하게 결정한 것에 심히 유감을 표하며 양당은 통합진보당의 자정 노력을 존중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진보당 중앙당기위원회는 이날 저녁 회의를 열어 두 의원에 대한 제명을 포함한 징계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