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에도 소셜커머스 도입될까
방통위, 디지털취약계층 대상 '개방형플랫폼, 모바일오피스' 구축
입력 : 2012-05-08 02:32:51 수정 : 2012-05-08 02:33:31
[뉴스토마토 김원정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김성태)은 2012년 ‘복지형 스마트워크(smart work) 서비스 모델 개발’ 시범사업자로 KT, 씨이랩, 재단법인 ‘행복ICT’ 컨소시엄을 선정하고 7일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씨이랩은 성남시 전통시장에 소셜커머스와 증강현실기술에 기반한 상점위치 안내서비스를 도입하고 행복ICT는 비정규직 청소용역 노동자를 위한 모바일 오피스 환경을 구축하게 된다.
 
또 KT는 아이패드ㆍIPTVㆍ노트북PC 등 플랫폼간 상호연동이 가능한 ‘개방형 협업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앞서 방통위는 올해 초 사회적 취약계층과 중소기업에 스마트워크를 도입하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총 20억 원을 투입한 ‘복지형 스마트워크 서비스 모델 개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업은 올해 말 시범서비스를 개시하고 2013년 상용화 한다는 목표로 진행 중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원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