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日 NFC솔루션 시장 진출
日 펠리카 네트웍스社와 NFC 솔루션 공급·개발을 위한 MOU
일본向 모바일기기에 모바일 결제用 통합 NFC 솔루션 공급
입력 : 2012-02-25 10:39:18 수정 : 2012-02-25 10:39:40
[뉴스토마토 이형진기자] 삼성전자가 일본 휴대폰에 탑재되는 모바일 결제용 NFC 솔루션 개발자로 선정돼 일본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삼성전자(005930)는 24일 일본 최대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모바일 펠리카(Mobile Felica)'를 운용하는 펠리카 네트웍스(Felica Networks)와 전략적 협약을 통해 일본에서 출시되는 모바일기기의 NFC 솔루션을 개발·공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NFC칩과 보안모듈칩 등을 동시 공급할 수 있게 돼 일본 모바일기기용 NFC 솔루션 시장에서 매우 유리한 입지를 차지하게 됐다.
 
삼성전자가 개발·공급할 NFC 솔루션은 단말기 간 데이터 전송을 담당하는 NFC 칩과 정보보호를 위한 보안모듈(SAM)로 이뤄진다.
 
일본시장에 모바일 결제용 NFC 솔루션을 개발, 공급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운용업체인 펠리카 네트웍스의 모바일 펠리카 통신규약과 결제용 리더기 연동 등 관련 기술을 칩에 적용해야만 한다.
 
김태훈 삼성전자 상무는 "일본은 전세계에서 가장 앞선 모바일 결제 인프라를 갖춘 지역"이라며 "삼성전자가 일본시장에 NFC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게 된 것은 당사의 무선주파수기술(Radio Frequency)과 보안기술이 최고 수준 임을 입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히로타카 수기야마 펠리카네트웍스 사장은 “양사의 기술 협력을 통해 가까운 미래에 일본을 넘어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모바일 NFC 솔루션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모바일 결제에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NFC 솔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은 세계에서 모바일 결제 서비스 보급률이 가장 높은 국가로, 지난해 기준으로 전체 휴대폰 1억 2천만대 중 모바일 결제 기능을 지원하는 휴대폰은 약 58%인 7천만 대에 이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형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