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한명숙 기자회견 혹평
"박근혜 폄하, 구태정치의 단면" 맹비난
입력 : 2012-02-15 16:02:33 수정 : 2012-02-15 16:02:4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새누리당은 15일 취임 한달을 맞은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과거에 대한 비난만 있을 뿐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지 못한 실망스런 회견이었다"고 혹평했다.
 
황영철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은 상대의 실패나 이에 대한 비난으로 반사적 이익이나 보려는 사람이 아닌, 새로운 비전과 약속으로 국민의 행복을 책임질 수 있는 지도자가 되어 주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황 대변인은 "상대 당의 대표인 박근혜 위원장에 대한 폄하는, 지난번 첫 만남에서 여성 대표자들이 새로운 정치를 약속하고 후진적인 정치를 한 단계 도약시키자는 대화를 한달도 되지 않아 무참히 짓밟은 구태정치의 단면"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 대표는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위원장은 조수석에서 침묵으로 이명박 정부를 도왔다"고 맹비난한 바 있다.
 
이에 황 대변인은 "돌을 던지기보다는, 한 대표가 지난 정권의 책임자로서 국정을 파탄냈던 과오를 깊이 반성해야 한다"며 "이제 더 나은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행복을 만들기 위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새 정치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것이 지난 여야 대표 만남에서 한 대표가 말씀하신 '한 단계 도약된 정치' 보여주는 길"이라며 "한 단계 도약된 혁신된 정치를 진심으로 보여주길 바란다"고 일침을 날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