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 "야권연대, 본대회 빨리 시작하자"
노회찬 "민주당 전화 기다리는 중"
입력 : 2012-02-15 14:02:50 수정 : 2012-02-15 14:02:58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노회찬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15일 야권연대와 관련해 "축사와 격려사는 그만하고 본대회가 빨리 시작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야권연대가 절체절명의 과제라는 한명숙 대표의 인식에 전적으로 뜻을 함께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앞서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는 취임 한달을 맞아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선에서 야권연대를 실현시켜 1:1 구도를 만들어 승리를 이루겠다는 결의를 밝혔었다.
 
노 대변인은 "허심탄회하고 성실하게 협상에 임하겠다는 의지표명을 환영하는 바"라며 "이제까지 양당 간에는 축사와 격려사만 이어지고 대화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더 이상 축사나 연대사는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본대회가 빨리 열리기를 강력히 희망한다"고 재강조했다.
 
아울러 "한미FTA 등에 대한 입장이나 정책의 공유 등 가치연대는 진도가 꽤 나갔다"면서 "후보조정 등을 위한 선거연대를 아직 시작도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금부터 합의해서 쉬운 곳부터 해야 서로 내부 교통정리를 하기 쉬울 것"이라며 "공식적으로 실무협상을 시작하자는 전화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