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두아 “공천신청 않겠다”.. 친박계 중진들 “예정대로”
입력 : 2012-02-14 15:40:44 수정 : 2012-02-14 15:42:38
[뉴스토마토 김기성기자] 이두아 새누리당 의원이 14일 4월 총선 공천 신청을 포기했다.
 
전날 정홍원 공천위원장이 대구·경북(TK)을 비례대표 공천 배제 지역으로 결정한 데 따른 사후 대처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간 고향 대구 발전을 위해 노력할 기회를 달라고 말했기 때문에 따로 공천 신청을 하지 않겠다”며 공천위 결정을 수용했다.
 
이어 “이미 비례대표로 당의 혜택을 받은 입장”이라며 “(지금 와서) 다른 곳으로 갈 명분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필요한 자리가 있다면 그곳에서 노력하겠다. 당이 나를 필요로 하는 지역이 있다면 당명을 따르겠다”고 말해 출마 의사 자체를 접지는 않았다.
 
이 의원은 그간 대구 달서(을) 출마를 준비해왔다.
 
동시에 같은 지역 출마를 노린 송영선 의원도 진퇴양난에 빠졌다.
 
미래희망연대 소속으로 최근 새누리당과의 합당으로 친정으로 복귀한 된 송 의원은 이미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표밭을 다져왔다.
 
송 의원은 자신의 입장을 최종 정리해 15일을 전후해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반면 영남권 물갈이 대상으로 지목된 대구·경북 친박계 고령·다선 의원들은 출마 채비를 마치고 예정대로 공천 신청을 완료할 계획이다. 선두에는 6선의 홍사덕 의원이 버티고 섰다.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직간접적으로 무언의 압박을 넣고 있지만 생존의 갈림길 앞에서 계파적 의미는 더 이상 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기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