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 "성과공유제 정착, 재계와 공감했다"
입력 : 2012-01-19 14:32:34 수정 : 2012-01-19 14:32:34
[뉴스토마토 송종호기자] '이익공유제' 도입을 놓고 동반성장위원회와 재계의 충돌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정부와 재계가 성과공유제가 정착되도록 힘을 모으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박 장관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비롯해 경제5단체장 간담회를 갖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진정성을 가지고 있다"며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갈등을 보이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공감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은 "경제계 전체를 대표하는 경제5단체가 모여 동반성장위원회의 최근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익공유제와 관련해 박 장관은 "법적인 근거가 마련돼있는 성과공유제의 확산추세가 있고, 정착이 되도록 힘을 모으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편, 박 장관은 경제5단체장으로부터 "일자리 확충을 위해선 규제를 없애고 세제부문에서 불합리한 부분을 바꿔달라는 등의 건의가 있었다"며 "특히 의료서비스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의료서비스가 중요하다"며 "잠재력도 충분히 갖추고 질 높은 일자리가 만들수 있는데 경쟁국에 비해 규제가 많아 발목이 잡혀있다는 지적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