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란산 원유 감축 규모 논의 없었다"
美, 이란 원유 수입 감축 공식 요구
입력 : 2012-01-17 19:03:01 수정 : 2012-01-17 19:46:53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미국이 우리나라에 이란산 원유 수입 감축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란산 원유를 얼마나 감축할지 구체적인 수치는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통상부와 기획재정부·지식경제부는 17일 로버트 아인혼 미국 국무부 이란·북한제재조정관 등 미국측 대표단과 협의를 가졌다.
 
미국은 우리 정부에 이란산 원유 수입 감축 등에 대한 동참을 공식적으로 촉구했다.
 
아인혼 조정관은 이날 오전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김재신 외교부 차관보를 만나 이란산 원유 구매 축소를 공식 요구했다. 미국이 우리 정부에 이란산 원유수입 감축을 직접적으로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 이날 오후 아인혼 조정관은 재정부와 지경부 관계자를 만나 이란산 원유 수입 감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재정부 한 관계자는 "원유 감축 규모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았다"며 "원유 감축을 이야기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양국이 만나 핵개발에 나선 이란을 제재하기 위해 미국이 이란산 석유 수출을 봉쇄하려는 목적으로 만든 국방수권법 중 이란중앙은행 등에 대한 의문점과 검토할 사항 등을 상호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우리나라와 우리기업의 이해관계를 고려하는 가운데 국방수권법의 시행을 위해 우리 정부와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표명했다.
 
우리 측도 미국의 대이란 제재의 취지에 공감을 표시하고, 이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가능한 범위내에서 최대한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
 
외교부 한 관계자는 "미국 대표단이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을 연달아 방문한다"며 "이는 국방수권법으로 인해 이란으로부터 동맹국이 받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란 원유 수입 감축에 대해 "법의 목적 자체가 한국이 원유수입을 얼마로 줄이는 것이 아니다"며 "이란이 대외적으로 압력을 받고 협상 테이블로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그는 "원유 수입 감축폭은 하루 이틀 사이에 결정되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양국은 이날 협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향후에 추가적인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