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 "설 대비, 제수용 과실 등 물량 확대하겠다"
입력 : 2012-01-13 10:05:54 수정 : 2012-01-13 13:49:20
[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정부가 설 명절에 대비해 사과 등 제수용 과실의 상승세에 따라 계약재배 물량과 비축물량을 활용해 공급물량을 최대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계절적 요인으로 인한 출하감소와 설명절 특수로 채소류와 과실류 가격이 상승하면서 물가불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이어 "국민들께서도 수급이 불안한 '대과' 과실보다 '중소과' 선물세트를 적극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으며 "쌀·돼지고기 등 서민들이 자주 찾는 생필품 가격수준이 높은 점을 고려해 물가안정에 정책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유치원비 인상 관련에 대해서는 "최근 일부 유치원 등에서 유치원비 등 보육료를 편법인상해 지원효과를 저해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특별 점검기간을 정해 전국적인 지도와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물가동향에 대해서는 한국은행과 다수 민간연구기관에서 올해 물가여건이 지난해보다 나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나, 연초 국내외 물가여건을 고려할 때 낙관만 하고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