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비리폭로'협박 거액 뜯은 협력업체 대표 구속
입력 : 2012-01-02 20:34:15 수정 : 2012-01-02 20:34:15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삼성물산 직원의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거액을 뜯어 낸 협력업체 대표가 구속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백방준)는 삼성물산을 찾아가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수십 차례 협박해 수억원을 뜯어낸 혐의(공갈 등)로 협력업체 전 대표 조모씨(56)를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2007년 8월 자금난으로 회사가 파산하게 되자 범행을 결심, 2003년 삼성물산 직원 A씨에게 500만원을 건넨 것을 약점으로 잡아 수십 차례 삼성물산 본사를 찾아가 "현장소장에게 돈과 향응을 제공한 것을 회사에 알리겠다"고 협박해 총 5억9000만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또 A씨가 자신의 전화를 피하자 음성메시지와 문자메시지로 "전화를 피하면 돈 받은 사실을 회사에 알려 회사를 못다니게 하겠다"는 취지로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삼성물산에서 두 차례 거액을 뜯어내고도 올 6월부터 11월까지 20여 차례나 더 찾아가 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