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사망]현정은 회장, 방북 협의 돌입
입력 : 2011-12-21 11:27:06 수정 : 2011-12-21 11:28:40
[뉴스토마토 손지연기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조문을 위한 방북 협의가 오늘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하루 전 정부 담화문에서 밝힌 대로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정몽헌 현대그룹 유족에 대해 답례차원의 방북 허용 방침에 따라 오늘부터 해당측과 방북에 필요한 실무적 협의에 착수한다”고 말했다.
 
방북 인원에 대해서는 “유족과 실무적 보좌진 동행까지 허용한다”고 밝혔다.
 
단, 실무진급의 정부 당국자도 동행한다.
 
최 대변인은 “특별시기에 특별 장소에 우리 국민이 가게 되는 경우, 정부가 우리국민의 신변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할 수밖에 없다”며 “가장 기본적인 보호책은 연락채널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희호 여사측에서 현재까지 방북신청은 없었으나, 정부가 이희호 여사측의 조문 방북 을 허용하기로 방침을 정한 만큼 실무접촉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지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