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콘텐트 자동 판별하고 걸러낸다
SKT, ‘유해 콘텐츠 필터링 시스템’가동
입력 : 2008-08-12 15:07:25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형진기자] 자동으로 음란 콘텐트를 판별하는 기술이 개발돼 음란 콘텐트로부터 인터넷 이용자를 보호하고 포털 등 인터넷 기업은 검수인력과 비용 효율을 기대하게 됐다.
 
SK텔레콤(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은 동영상이나 사진의 유해성을 자동으로 판별, 검수하는 ‘유해 콘텐트 필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UCC(사용자제작콘텐트) 공유사이트 아이스박스(I’s Box)에 13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인터넷솔루션 개발업체 ‘필링크’와 공동개발한 ‘유해 콘텐트 필터링 시스템’은 UCC사이트의 사용자가 유,무선에 처음 등록할 때부터 자동으로 해당 콘텐트를 단위별로 구분한다고 SKT는 설명했다.
 
시스템은 '신체 부위별 패턴 분석’도 추가해 카메라, 웹캠, 저화질UCC 등 화질이 떨어지는 콘텐트도 ‘저화질 영상 알고리즘 분석’을 별도로 적용해 유해요소 정확히 판단한다.
 
홍성철 SKT C&I기술원장은 “자동으로 검수하는 기능이 인터넷 사이트에 최초로 적용되는 사례인 만큼 앞선 기술로 고객 보호에 앞장서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T는 ‘유해 콘텐트 필터링 시스템’에 적용된 ‘동영상 유통 환경에서 유해 동영상의 다단계 차단 시스템 및 방법’ 및 ‘동영상 부분 선별 시스템 및 방법’ 등 2건에 대해 특허 출원 중이다.
 
뉴스토마토 이형진 기자 magicbullet@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형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