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사무기술직 고졸 신입사원 110명 선발
입력 : 2011-12-13 16:03:26 수정 : 2011-12-13 16:05:07
[뉴스토마토 김유나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사무기술직 공채 합격자를 회사 홈페이지(www.dsme.co.kr)를 통해 13일 발표했다.
 
합격자는 전국 총 94개 고등학교에서 배출됐으며 당초 계획보다 10% 많은 110명이 선발됐다. 일반계나 특성화 고등학교뿐만 아니라 새터민 출신인 한겨레고등학교 출신도 있었다. 여성 합격자도 22%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부산·경남지역 출신이 전체 28%로 가장 많았고, 서울·경기 지역 합격자가 27%를 차지했다.
 
이번 채용과정에서는 많은 진기록과 에피소드가 나왔다. 전국을 순회하며 면접을 진행함에 따라 제주도에서 대기업 고졸신입사원의 면접이 이뤄진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으며, 성적보다 면접과 인성 중심으로 이뤄진 채용 과정에서 내신 1등급자가 탈락하는 이변을 보이기도 했다. 지원자들 중에는 학생회장 출신만 20여명에 달했고, 영어 실력이 TEPS 950점에 이르는 학생부터 새터민 출신까지 다양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합격자를 대상으로 이번주 중으로 신체검사를 실시하고, 내년 1월5일 '중공업 사관학교' 입학식을 갖고 본격적인 교육에 들어간다.
 
'중공업 사관학교'는 대우조선해양이 중공업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설립한 자체 전문 교육기관이다. 전용 강의장과 전산 교육장, 체육관, 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인문, 사회과학, 예체능 과 같은 기본 소양과목부터 설계, 생산관리, 경영 지원 등 전문 실무과정과 같은 맞춤향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는 "합격자들이 아직은 다듬어지지 않은 원석이지만 채용 과정에서 보여준 열정과 도전 정신을 중공업 사관학교에서 갈고 닦아 세계 최고의 중공업 전문가로 육성하겠다"며 이들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