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원대 '저축은행 비리' 13명 사법처리
합동수사단, 은닉재산 2349억 발견..예보에 통보
입력 : 2011-11-30 14:41:38 수정 : 2011-11-30 14:43:03
[뉴스토마토 김미애기자]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단장 권익환 부장검사)은 추가로 영업정지된 7개 저축은행에 대한 수사결과, 2조원이 넘는 불법대출을 저지른 사실을 확인해 이를 주도한 대주주·경영진 등 13명을 사법처리했다고 30일 밝혔다.

합수단은 이날 오후 저축은행 비리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저축은행 대주주, 임직원 등 11명을 상호저축은행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1명을 불구속 기소했으며 다른 1명을 구속수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사법처리된 13명은 제일저축은행 유동천 회장(71)과 토마토저축은행 신현규 회장(59) 등 대주주 2명, 이용준 제일저축은행장(52), 윤영규 에이스저축은행장(62), 손명환 파랑새저축은행장(51) 등 행장 3명, 임직원 6명, 차주 2명이다.

고기연 토마토저축은행장(54)은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지난 9월22일 검찰과 경찰, 금융감독원, 국세청, 예금보험공사 등 관계당국 합동으로 출범한 합수단은 2개월 넘게 전방위 수사를 벌여왔다.
 
합수단은 이들이 대주주에 대한 자기대출과 부실 담보대출 등 총 2조1680억원 규모의 불법대출을 자행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고객명의를 도용하는 수법을 통해 254억원을 횡령한 사실을 적발했다.

대형 차주들이 수십개의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6917억원의 부실대출을 받고 대출금 중 317억원을 횡령해 유흥비와 해외부동산 구입 등에 쓴 사실도 확인됐다.

아울러 합수단은 해외부동산과 차명주식 등 비리 관련자들이 보유한 2349억원 상당의 책임·은닉재산을 찾아내 예금보험공사에 통보, 보전 처분토록 조치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미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