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서울아산병원과 의료용 로봇 개발 본격화
공동연구협약 체결..공동연구실 설립키로
현대重 기술력+서울아산병원 임상 경험..향후 시너지 기대
입력 : 2011-10-31 11:19:25 수정 : 2011-10-31 11:20:52
[뉴스토마토 이성빈기자] 현대중공업이 서울아산병원과 공동으로 의료용 로봇 개발에 본격 나선다.
 
현대중공업(009540)은 31일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김외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와 박성욱 서울아산병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의료로봇과 의료기기 공동 연구를 주 내용으로 하는 '현대중공업-서울아산병원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으로 양 기관은 내년 초부터 서울아산병원 내 아산생명과학연구원에 현대중공업 기술진과 서울아산병원 의료진 등 30 여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공동연구실을 운영, 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김청수 아산생명과학연구원장을 포함한 30여명의 의료전문 교수진을 구성해 자문을 구하는 한편 각종 관련 학술행사,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의료로봇과 의료기기 공동 개발에 심혈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의료용 로봇은 현대중공업의 미래신사업 중 하나로 현대중공업은 지난 3월 지식경제부 국책과제인 '인공관절 수술로봇 국산화 과제'를 성공리에 마친 바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 2007년 7월 로봇수술센터 개원 이래 2009년말까지 최단 기간 1000회를 달성하는 등 지금까지 약 2500회의 로봇 수술 임상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협약 체결로 현대중공업의 기술력이 서울아산병원의 임상경험과 만나 시너지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외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의료용 로봇은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필수 분야"라며 "향후 뇌수술, 척추수술까지 시술분야를 확대해 의료용 로봇 세계 정상 수준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리서치 전문기관인 'ABI Research'가 최근 발표한 '의료용 로봇 보고서(Healthcare and Medical Robotics)'에 따르면 의료용 로봇 시장은 올해 7억9000만달러에서 오는 2016년에는 64% 증가한 13억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은 1984년 로봇사업을 시작해 현재 국내 산업용 로봇 시장의 40%, 세계 시장의 9%를 점유하며 전 세계 로봇 시장에서 세계 5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연간 4000대 생산 규모의 로봇 신공장 준공식을 가졌으며 향후 반도체, 태양전지 로봇시장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이달 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KINTEX)에서 열린 로봇 분야 종합전시회 '로보월드 2011'에서 현대중공업이 지난 3월 큐렉소와 공동으로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인공관절 수술로봇이 수술 시연을 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