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후보자, "새내기 법조인 눈높이 낮춰야"
"높은 수익 기대 곤란…사회 저변 파고드는 고민 필요"
입력 : 2011-09-06 19:25:41 수정 : 2011-09-06 19:26:32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양승태 대법원장 후보자가 로스쿨생 등 새내기 법조인력에게 눈높이를 낮추는 등 현실적인 감각을 갖출 것을 주문했다.
 
양 후보자는 6일 인사청문회에서 내년부터 대량으로 쏟아져 나올 법조인력에 대한 대책을 묻는 주호영 인사특위 위원장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양 후보자는 "법조계에서도 걱정만 하면서 구체적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한꺼번에 너무 많이 배출돼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양 후보자는 그러나 "새로운 법조인력들이 눈높이를 낮출 필요가 있다"며 "옛날 변호사들처럼 처음부터 높은 수입을 얻을 생각하면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 후보자는 이어 "출발점에서부터 사회 저변을 파고드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