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유로존 재정위기 재점화..이번주 '고비'
獨헌재 국제 금융 지원 위헌 여부 판결
G7 재무장관·은행총재 대책논의
입력 : 2011-09-06 14:18:55 수정 : 2011-09-06 16:17:03
[뉴스토마토 안지현기자] 유로존 재정위기에 대한 불안감이 또 다시 고조되는 분위기다.
  
전일 유럽증시는 독일이 5% 넘게 급락한 데 이어 영국과 프랑스도 각각 3.58%와 4.73% 하락했다. 여기에다 전일 그리스와 이탈리아 등 재정위기를 겪는 국가들의 국채 금리가 치솟아 불안감을 더했다. 
 
◇ 獨 헌재 국제 금융 지원 위헌 여부 판결
 
이 가운데 이번주 독일이 남유럽 지원 방안을 놓고 위헌 여부를 따져보고, 유로존 재정위기 등을 논의하기 위해 선진 7개국(G7)이 모이는 등 중대 고비를 맞게된다.. 
 
지난 4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CDU)이 지방선거에서 참패해 남유럽 국가에 대한 유로존의 지원의 차질이 있을 것이란 우려도 제기됐다.
 
우에노 다이사무 애널리스트는 "이번 선거 결과로 그리스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일부 독일 의원들은 국채매입 규모를 확대한다는 내용의 유럽재정안정기금(EFSF) 의회 비준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오는 7일 독일 헌법재판소는 국제금융 지원이 독일의 헌법과 EU조약을 위배했는지 여부를 판결한다. 만약 위헌 판결이 날 경우 사실상 유로존 지원은 더이상 진행될 수 없게 된다.
  
◇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만나 대책 논의
 
또 9일에는 선진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프랑스에서 만나 남유럽 재정 위기와 경기 침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다만 이번 회담에서 얼마나 진전될 만한 사안이 나올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주요 외신들은 "G7 재무장관 회의가 그야말로 고민을 토로하는 자리일뿐 새로운 해법을 내놓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G7 관계자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글로벌 경기 하강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최선의 방안이 주요 이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유로존의 재정위기와 관련해서는 "G7 재무장관 회의에 안건으로 올라가겠지만 유로존 정상들이 이미 합의한 수준 이상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압박이 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럽재정안정기금(EFSF)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지만 프랑스와 독일의 부담이 큰 만큼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토마토 안지현 기자 sandia@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지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