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인가구' 지난해 처음 '4인가구' 앞질러
'전통 핵가족' 줄고 '소핵가족' 늘어나
입력 : 2011-08-15 14:27:21 수정 : 2011-08-15 18:46:22
[뉴스토마토 안후중기자] 서울 가구구조가 '부모와 미혼자녀'로 구성된 전통 핵가족에서 '부부' 혹은 '한부모 자녀'가족, 1인가구 중심의 소핵가족으로 바뀌고 있다. 1990년대 이후 꾸준히 늘어난 1인가구 비중은 지난해 처음으로 4인가구를 앞질렀다.
 
서울시는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분석해 지난 10년간 서울의 가구구조 변화를 담은 '2010 서울 가구구조 변화'관련 통계를 15일 발표했다.
 
서울시의 분석에 따르면, '부모와 미혼자녀'로 구성된 전통 핵가족은 2000년 153만5514가구에서 2010년 132만8186가구로 13.5% 줄어든 반면, '부부'로만 구성된 가족은 같은 기간 28만7461가구에서 42만3229가구로 47.2% 늘었고, 한쪽 부모와 미혼자녀가 함께 사는 '한부모'가족은 27만199가구에서 35만1848가구로 30.2% 늘었다. 특히 '1인가구'는 50만2245가구에서 85만4606가구로 무려 70.2%나 급증했다.
 
 ◇ 서울시 세대구성별 주요 가구 유형 비중(자료=서울시)
 
전체 가구 유형 중 전통 핵가족의 비중은 2000년 49.8%에서 지난해 37.9%로 감소했고, '부부'가구는 9.3%에서 12.1%로, '한부모'가구는 8.8%에서 10.0%로, 1인가구 비중은 16.3%에서 24.4%로 증가했다.
 
가구원 규모로 서울의 가장 주된 가구유형은 1인가구로 2000년 16.3%에서 2010년 24.4%로 비중이 커진 반면, 4인가구는 32.1%에서 23.1%로 줄어, 4인가구를 지난해 처음 1인가구가 넘어섰다.
 
이와 함께 2인가구 증가도 두드러져 1~2인 가구를 합치면 서울 전체 가구 중 46.7%로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
 
서울시는 이 같은 가구구조 변화는 가치관과 생활환경이 바뀌고 혼인율과 출산율 하락과 고령화, 이혼이나 별거의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스토마토 안후중 기자 hujung@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후중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