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 "외환시스템, 4대강 공사처럼 4중 안전장치 도입"
입력 : 2011-08-09 10:18:13 수정 : 2011-08-09 10:18:49
[뉴스토마토 송종호기자] 정부가 외환건전성시스템을 강화하고 외부 충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할 방침이다.
 
9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수해 방지를 위해 4대강 공사를 한 것처럼 외환건전성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4중 안전장치를 도입했지만 외부충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 시스템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최근 미국 부채한도 증액과 신용등급 하락 등 미국 경기침체로 인한 위기가 확산되는 상황"이라며 "최근 국제금융시장 동향은 기후변화와 매우 닮은 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각국이 노력하는 것처럼 글로벌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서도 각국이 공동 대응해야 한다"며  "자국보호주의는 지구촌 경제에 공공의 적이 될 수 있는 만큼 각국은 힘을 모아서 이 혼란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특히 우리나라가 소규모 개방경제라는 점에서 다른 국가들과의 정책공조를 더욱 강화하고 스스로 대외충격을 극복할 수 있는 체력을 다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토마토 송종호 기자 joist1894@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