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 "시장 불확실성 느끼고 있다"
입력 : 2011-08-04 18:13:49 수정 : 2011-08-04 18:14:10
[뉴스토마토 송종호기자]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시장에서 불확실성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양재동 농수산물유통공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가 끝난 후 기자와 만나 "최근 유럽연합 쪽의 매듭과 미국의 봉합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선 불확실성을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물가와 관련해 박 장관은 "9월 정도는 돼야 (소비자물가에) 3자를 달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8월에 5%대로 넘어갈 것이란 우려에 대해선 "누구도 모를 것"이라면서도 "정부가 노력하면 낮출 수 있는 부분이 있어 (5%대가) 안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실제 금융시장 지표를 보면 변동성이 커지는 듯한 움직임이 있기 때문에 예의주시하며 소규모 개방경제에 미칠 충격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물가안정을 위한 범국민 정책공모가 국민에게 '책임 떠넘기기'란 지적에 대해선 "모든 걸 다 한 번 해보자. 진인사대천명 하겠다"는 차원으로 이해해 달라며 "국민이 현명하기에 실제로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생활현장의 주부와 시장의 상인들이 '달리하면 값을 낮출 수 있을 텐데'라는 생각이 있을 것"이라며 "이런 아이디어를 모아 정책으로 할 수 있는 것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국회에서 "세입, 세출 여건이 어렵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잠재성장률 수준으로 흐름은 이어지지만 작년처럼 높은 성장도 아니고 공기업 민영화 등 매각 일정도 지연되고 있어 세입여건이 불투명하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뉴스토마토 송종호 기자 joist1894@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