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은행 주택담보대출 비중 66%..사상 최대
입력 : 2011-03-24 09:51:18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은혜기자] 은행의 가계대출에서 주택담보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10분기 연속 커져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예금은행 가계대출 잔액 431조5000억원 중 주택담보대출은 284조5000억원으로 65.9%를 차지했다.
 
이는 2008년 2분기 이후 10분기째 늘어나는 것으로 관련 통계가 만들어진 2003년 4분기 이후 최대치다.
 
지난 1월에는 예금은행 가계대출 잔액이 전월보다 2000억원 넘게 하락했지만, 주택담보대출은 1조5000억원 가량 증가하며 비중 역시 66.3%로 늘어났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 조치를 원상복귀하기로 한 결정이 가계부채 증가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DTI 최고한도까지 받는 경우가 많지 않기 때문에 규제 완화 조치가 종료된다고 해도 큰 변화는 없을 것이란 분석이다.
 
전효찬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은행이 기업대출에는 적극적이지 않은 반면 주택담보대출처럼 쉬운 대출은 늘리는 추세"라며 "DTI규제가 환원되면 대출증가세를 둔화시키는 효과는 있겠지만 감소로 반전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이은혜 기자 ehle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은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