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설자금 5조900억원 공급..작년比 23.9%↑
입력 : 2011-02-01 12:00: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은혜기자] 한국은행은 지난19일부터 1일까지 설전 10영업일간 금융기관 등을 통해 5조900억원(순발행액)을 공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약 9800억원(23.9%)이 증가한 것이다.
 
한은은 "경기 호조에 따른 기업실적 호전과 주식시장 호황으로 소비심리가 양호하고, 금년 설 연휴일수도 전년3일에서 5일로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폐 권종별 순발행액은 1만원권이 2조850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7100억원(33.4%) 늘어난 가운데 5만원권도 1조9900억원으로 2500억원(14.1%)증가했다.
 
5000원권과 1000원권은 각각 16.2%와 0.5% 증가했다.
 
한편 한은은 명절자금 수요로 일시적으로 증가한 설전 화폐 공급액중 50%(2조5000억원)는 설후 10영업일 이내에, 나머지는 2~3개월 내에 대부분 환수될 것으로 전망했다.
 
뉴스토마토 이은혜 기자 ehle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은혜

  • 뉴스카페
  • email